노래






I need an airbag. 다가오는 거대한 슬픔에 부딪히기 전에.

집에 가기 싫은 밤이면 택시 기사 아저씨가 빠른 길만 피해가. 라디오에선 말 많은
디제이가 쉽게 웃어주는 게스트와 노래는 틀지 않지, 대화가 길어져. 평상시엔 듣기
싫어서 주파수를 돌려 달라 했겠지만, 뭐, 듣고 싶은 노래도 없는데. 계속 떠들게
내 생각 음소거를 해. 알 수 없는 말에 폭소가 이어지고, 굳은 표정이었던 기사
아저씨도 함께 웃는 것을 보니 요즘 뜨는 유행어인가봐. 어쩌면 나만 섬인가봐.
끝내 누군가의 신청곡이 소개돼. 한때 참 좋아했던 슬픈 노래. 저 사람도 혼자 있을까,
긴 하루가 잠시 잠드는 곳에?

I need an airbag. 다가오는 거대한 슬픔에 부딪히기 전에.
I need an airbag. 피하기엔 너무 늦었어.

요즘은 정리할 일도 많아 잘 취하지도 않아. 그렇다고 술자리를 피하지도 않아.
혼자 있기 싫은 걸까? 아니면 눈에 띄게 혼자이고 싶은 걸까? 내게 외로움은 당연해.
과연 내 곁에 누군가 있다고 해서 나눠가질 내가 있을까? 달기 싫은 물음표. 다행히도 그때,
크게 통화중인 목소리가 귀로 붙네. 약속 잡힌 술 모임이 취소 됐나봐. 전화를 끊고 뭔가
토라진 아저씨는 투덜대고, 내 시선은 미터기 위에 삐뚤어지게 붙여놓은 가족사진.
방황하게 되는 건, 집이 없어서 혹은 갈 길이 없어서일까? 갈 곳은 많아도 그 어디에도
나를 기다리는 사람이 없어서일까?

I need an airbag. 다가오는 거대한 슬픔에 부딪히기 전에.
I need an airbag. 피하기엔 너무 늦었어.
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Once again.
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Once again.

나 지금 위험해. 나 지금 위험해.
부딪치지 마.

언제 오기 시작했는지. 어느새 창밖을 보니 비가 내린지 한참이 된 듯이 빗물이
길바닥에 고여 그 위에 비친 교통사고 전광판이 보여. 이때 왜, 잘살고 있을 네가
하필 기억이나 눈물이 고이는지... '사망'이란 단어 옆에 숫자 1이 어찌나... 외롭게 보이는지.

I need an airbag. 다가오는 거대한 슬픔에 부딪히기 전에.
I need an airbag. 피하기엔 너무 늦었어.

네가 그리운 이 밤. 비가 오고 미끄러지는 내 마음.
I need you, yes I need you, my airbag.
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Once again.
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I guess I'm all alone again.
Not again.

'노래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짠해 (cheerz) - 사이먼디 (Simon D)  (0) 2011.11.10
너를 처음 만난 그때 - 먼데이키즈(Monday Kiz)  (0) 2011.11.08
airbag - 타블로  (0) 2011.11.07
Desperado - Eagles  (0) 2011.11.06
SPUR winter version - DEPAPEPE  (0) 2011.11.04
Ready! Go - DEPAPEPE  (0) 2011.11.04
0 0